[문화캘린더]후산부, 동구씨
  • 인쇄
  • |
  • 목록
  • |
  • 복사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밴드
[문화캘린더]후산부, 동구씨

연극 후산부, 동구씨
일시
8월 11일~28일 장소 CJ아지트 대학로 관람료 2만원

충청남도에 있는 가상의 공간인 희락탄광이 작품의 배경이다. 과거 국내에서 벌어진 실제 탄광 붕괴사고인 1967년의 구봉광산 붕괴사고에서는 16일 만에 광부 1명이 구조되었고, 1982년 태백탄광 붕괴사고에서는 15일 만에 광부 4명이 구조되었다. 그러나 사고 당시에 구조되지 못한 채 갱도 안에 남아 있던 사람들도 있었다. 작품은 구조 과정에서 벌어진 어처구니없는 사건들과 구조의 희망을 놓지 않았던 막장의 광부들, 그리고 그들의 희망을 묵살한 채 책임 떠넘기기에 급급했던 구조대책반 구성원들의 모습을 연극적으로 기록한다.

생존이 확인된 4명의 광부는 나라를 위해, 자신을 기다리는 가족을 위해 석탄을 캤다는 자부심이 있다. 그래서 ‘높으신 분’들이 반드시 자신들을 구해줄 것이라는 믿음으로 20일을 버텨간다. 하지만 의심의 불안은 생존의 불확실함과 함께 높아져간다. 작품은 현재도 벌어지는 수많은 재난과 안전에 대한 불신을 1988년 벌어진 가상의 탄광 붕괴사고를 통해 이야기해 나간다. 서울올림픽이 개최돼 온 나라가 들썩거린 그해 희락탄광에서 벌어진 현실의 문제들이 역설적인 대비를 그려낸다. ‘구조를 기다리는 자’와 ‘구조를 해야 하는 자’의 혼재된 딜레마를 1인2역으로 시도한 것이 흥미롭다. 010-9875-2879

[문화캘린더]후산부, 동구씨

전시 개념판화- Conceptual Printmaking전

일시 8월 16일~27일 장소 갤러리세인 관람료 무료

개념판화는 복제와 관련된 여러 의미를 담고 있는 시각적 산물이다. 전통적인 판화기법은 물론, 사진, 영상, 빛, 직물, 그래픽, 이미지 데이터 등을 광범위하게 다루는 전시다. 빛을 이용한 이미지의 그림자를 통해 원본과 복제의 문제를 다룬 공은지 작가, 판각된 이미지의 목판 오브제 대신 거기서부터 나온 사진 이미지와 부조로 찍힌 이미지들이 연속되어 반복되며 사라진 오브제를 강조한 인하이준 작가 등 7인의 작가들이 참여한다. 02-3474-7290



[문화캘린더]후산부, 동구씨

뮤지컬 고래고래

일시 8월 18일~11월 13일 장소 유니플렉스 1관 관람료 VIP석 7만7000원 / R석 6만6000원 / S석 5만5000원

고등학교 시절 밴드 동아리였던 영민, 호빈, 민우, 병태는 10년이 흐른 뒤에도 여전히 목포에서 무명 밴드 생활을 하며 각자의 삶을 살고 있다. 그러다 오랜 꿈이었던 ‘자라섬 밴드 페스티벌’에 참가할 수 있게 되자 영민, 민우, 병태는 목포에서 자라섬까지 도보로 여행하는 특별한 계획을 세운다. 서울에서 연예계 생활을 하고 있는 호빈까지 합류를 결정하면서 네 친구의 도보 음악여행이 시작된다. 02-548-0598



[문화캘린더]후산부, 동구씨

무용 지젤

일시 8월 12일~14일 장소 충무아트센터 대극장 관람료 R석 6만원 / S석 4만원 / A석 2만원

유니버설발레단의 대표작 <지젤>은 최고 수준의 군무를 선보이는 작품이다. 1985년 국내 초연을 시작으로 헝가리, 이탈리아, 스페인, 영국 등 지난 두 차례의 월드투어를 통해 현지 관객으로부터도 찬사를 받았다. 1841년 파리 오페라극장 초연 후 170여년이 지난 지금도 꾸준히 대중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이 작품은 낭만주의 발레의 대표작으로 숭고한 영혼을 지닌 ‘지젤’의 영원불멸한 사랑 이야기를 그린다. 02-2230-6601



[문화캘린더]후산부, 동구씨

콘서트 2016 인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

일시 8월 12일~14일 장소 인천 송도국제도시 달빛축제공원 관람료 3일권 22만원 / 2일권 18만원 / 1일권 13만원

국내 최초의 초대형 아웃도어 락 페스티벌로 시작하여 11회를 맞이한 펜타포트 락 페스티벌이 초대형 무대와 푸른 잔디가 펼쳐져 있는 페스티벌 전용 공원에서 펼쳐진다. 영국의 유명 밴드인 스웨이드와 미국의 얼터너티브 락 밴드 위저를 비롯해 넬, 갤럭시익스프레스, 크래쉬, 딕펑스, 피해의식 등 100여 팀의 출연진이 3일간 무대를 장식한다. 1644-1118

<김태훈 기자 anarq@kyunghyang.com>

바로가기

이미지